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사이트맵 바로가기
언론보도 타이틀입니다.
HOME  >  커뮤니티  >  언론보도
언론보도 상세내용
'날씨 추워서…' 점퍼 입혀 카시트 앉히면 '위험'
2016-01-18   |   조회수 929

 


 

원문 동영상 보기

 

 

◀ 앵커 ▶ 


아이들 카시트에 앉힐 때 점퍼 등의 두터운 외투를 꼭 벗겨야 한다고 합니다. 

그렇지 않으면 충돌 사고가 났을 때 벨트 사이로 몸만 쏙 빠져나갈 수 있다는 건데요. 실험 장면을 보시겠습니다. 

뉴욕 이언주 특파원입니다. 

◀ 리포트 ▶ 

두툼한 점퍼나 코트를 입고 차에 오르는 아이들. 

그대로 카시트에 앉히고 벨트를 매줍니다. 

단단하게 조여진 듯 보이지만, 실제는 아닙니다. 

겉옷을 벗기고 나니 어른 손이 쉽게 들어갈 정도의 공간이 남아 있습니다. 

[데이빗 코리] 
"근처 가까운 곳에 서둘러 갈 때 겉옷 벗기는 걸 잊어버려요." 

겨울 점퍼를 입힌 아이 인형을 태우고 시속 48킬로미터로 달리다 충돌했습니다. 

인형의 몸이 앞으로 꺾이더니 점퍼 사이로 몸이 빠져나갑니다. 

벗겨진 점퍼도 날아갑니다. 

이번엔 겉옷을 벗기고 벨트를 조인 뒤 충돌했습니다. 

아이 인형이 카시트에 그대로 고정돼 있습니다. 

[수잔 오코너 / 안전교육 전문가] 
"점퍼가 압축돼 빈 공간이 생기면서 아이 몸 일부나 전체가 그 사이로 빠져나갈 수 있습니다" 

따라서, 헐거운 공간이 생기지 않도록 반드시 겉옷을 벗기고, 벨트는 줄이 접히지 않을 정도로 몸에 꼭 맞게 조여줘야 합니다. 

또, 아이가 추위를 느낄 때는 벨트를 먼저 한 뒤, 겉옷을 위에 덮거나 담요로 체온을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. 

어른들도 마찬가지입니다. 차에 탈 때는 두꺼운 겉옷을 벗고 좌석 벨트를 매야 더 안전합니다. 

뉴욕에서 MBC뉴스 이언주입니다.

 

원문보기 : http://imnews.imbc.com/replay/2015/nwdesk/article/3838965_17821.html

이전글 다음글
목록으로
top